이 창을 다시 열지 않음
페이스북
트위터
유튜브
한국성서대학교
사이드배너1
GOODTV와 함께 미디어 선교사가 되어주세요. GOODTV는 세상의 모든 미디어 사역을 찾아 어둠을 밝히고 세상에 희망을 전합니다!
  • 네이버카페
  • 문화예술단
  • good카드 자세히보기
  • 디라이브
  • 데일리굿뉴스
  • USI신학교
  • USI신학교
설교방송설교방송1설교방송2설교방송3
뉴스

한국복음주의조직신학회(회장 김윤태 교수)가 창립 20주년을 맞았다. 아울러 학회지 '조직신학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등재를 코앞에 두고 있다. 이에 신학회 27개 대학 소속 조직신학자들은 한자리에 모여 그간의 발자취를 되돌아보고 재도약을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다. "20주년 기리는 뜻깊은 시간" 한국복음주의조직신학회는 18일 오전 10시 경기도 용인 새에덴교회(소강석 목사)에서 '종교개혁 500주년과 한국복음주의조직신학'이란 주제로 20주년 기념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김윤태 박사(한국복음주의조직신학회 회장)와 이종윤 원로목사(서울교회), 임승안 총장(나사렛대) 등 소속 신학자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학술대회에서는 김영한 박사(기독학술원장)와 조봉근 박사(광신대)가 기조강연에 나서, 학회의 20년 역사를 회고하고 향후 나아가야할 방향을 제시했다. 김영한 박사는 루터의 신앙적 고민과정을 주목하며, 오늘날의 신학자들도 루터와 같이 치열한 신앙성찰을 거쳐야 함을 강조했다. 김 박사는 "루터는 오랫동안 고뇌하고 기도하고 성경과 대결하며 내적인 시련을 통과했다"며 "어떻게 하면 은총의 하나님을 발견할 수 있을까 끊임없이 고민한 루터처럼 우리에게도 이러한 고민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영적인 시련을 통과하는 어두운 밤을 경험한 자만이 그리스도예수 안에서 역사하심을 체험할 수 있다"며 "목회자 뿐만 아니라 신학자들도 이 경험을 기꺼이 받아들여 한국교회에 하나님의 놀라우신 역사가 임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조봉근 박사는 학회의 20년사 회고록을 발표했다. 조 박사는 "지금으로부터 20년 전인 1997년 가을에 '한국복음주의신학회' 산하의 보수적 복음주의 신학자들이 뜻을 모아 '한국복음주의조직신학회'를 창립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 박사는 "원래 보수장로교회 출신의 교수들을 중심으로 학회가 발전하게 됐지만, 점차적으로 여러 신학대학교의 교수들이 동참하며 학회가 광범위해졌다"면서 "창립 초기 때 학문적으로 상호 도전과 자극을 많이 받아 학자들이 서로 포용적인 태도를 가지게 됐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20주년을 맞은 학회에 대한 제언도 잊지 않았다. 조 박사는 "20주년을 맞은 지금, 어느 때보다도 중차대한 책임과 사명의식을 가지고 성경적으로 더 깊은 연구와 논문발표를 해야한다"며 "영적으로 깨어 열렬한 기도와 간구와 도고하기를 쉬지 말아야 할 것"을 당부했다. "종교개혁 정신 이어받아, 교회를 위한 신학으로" 이어서 12명 학자들의 분과별 발표가 진행됐다. 총 3분과로 진행된 발표에서는 칼빈과 루터, 웨슬리 등 종교개혁을 이끈 신학사상가와 종교개혁의 정신을 조명하는 시간으로 채워졌다. 김은수 박사(백석대)는 '칼빈의 공교회적 삼위일체론과 신학적 공헌'이란 주제로, 공교회의 정통적인 삼위일체론을 비판적으로 계승한 칼빈의 독창적인 신학적 관점을 분석했다. 츠빙글리의 대해 발표한 박찬호 박사(백석대)는 츠빙글리의 저서 '참된 종교와 거짓 종교에 대한 주해'를 중심으로 하나님 중심적인 츠빙글리의 신앙관을 설명했다. 박 박사는 "츠빙글리는 하나님의 주권을 강하게 주장했으며 자신의 경험을 통해 하나님의 섭리를 확신했고 예정에 대한 교리도 발전시켰다"며 "츠빙글리의 신학은 하나님 중심의 신학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 이신열 박사(고신대)의 '루터의 초기 우상숭배 이해와 십자가 신학', 장호광 박사(안양대)의 '칼뱅의 인간론에 있어서 주체성 이해' 등 다양한 발표가 이어졌다. 발표 후엔 김성봉 박사(성서대)의 사회로 총신대, 백석대, 장신대 등 신학대 조직신학자들의 종합토론도 진행됐다. 학회장 김윤태 교수는 "복음주의조직신학회가 20주년을 맞기까지 많은 분들의 말없는 헌신과 수고가 있었다"면서 "신학자들의 오만함과 교회를 떠난 사명적인 신학을 가슴깊이 회개하고, 종교개혁의 정신을 이어받아 교회를 위한 신학으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한 노력으로 김 교수는 앞으로의 학회장소는 학교가 아닌 교회에서 진행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인구절벽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시대 속에서 한국교회도 다음 세대가 급감하는 '교회절벽'을 경험하고 있다. 이에 꿈이 있는 미래(이사장, 김은호 목사, 이하 꿈미)가 다음세대와 교회, 가정을 이어주는 교회교육 교재를 선보였으며, 오는 12월 4일 컨퍼런스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전 세대를 하나 되게 하는 통합 교회 교육 꿈미는 지난 17일 오륜교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6회 꿈미 교육 컨퍼런스>에 대해 설명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7년간 1,600여 개 교회에서 임상실험을 통해 그 실용성을 확인한 꿈미 교육 교재를 공개하는 자리가 된다.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다음세대 부흥전략', '가정과 교회가 함께 만드는 교육 생태계' 등 교재 관련 주제 강의와 함께 국내 및 중국 지역의 실제 적용 사례를 발표한다. 특히 중국의 경우, 출석인원 3,500여 명의 중국 최대 한인교회인 상하이연합한인교회에서 사역하는 이태진 목사가사례 발표에 나설 예정이어서 눈길을 끈다. 꿈미 교재는 전 세대가 하나 되게 하는 원포인트 통합교육으로 이뤄진다. 전 세대가 동일한 말씀으로 에배드리고, 동일한 본문으로 소그룹을 하고 삶에 적용하는 시스템인 것이다. 예를 들어, 오륜교회의 경우 부모는 금요일 순모임에서 교재를 배우고 자녀들은 주일날 설교나 소그룹 모임을 통해 동일한 본문을 배운 후, 가정 예배에서 서로 은혜받은 부분을 이야기하고 있다. 꿈미에서는 교재와 삽화, PPT 등의 자료를 온라인으로 제공하므로, 교역자가 없는 시골교회나 미자립교회에서도 동일하게 적용할 수 있다. 김은호 목사는 이 교재가 미자립교회와 가정예배를 세워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목사는 "꿈미 교재가 3년에 걸쳐 매일 큐티를 하면 성경일독할 수 있게 되고, 매달 주제를 정해서 동일한 본문을 눈높이에 맞춰서 모든 성도들이 묵상하게 된다"며 "부모와 자녀, 장년세대와 청년세대가 소통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교회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목회정보
우주까지 미치는 하나님의 주권
[욥기 38:25-38:41]
25  ○누가 홍수를 위하여 물길을 터 주었으며 우레와 번개 길을 내어 주었느냐26  누가 사람 없는 땅에, 사람 없는 광야에 비를 내리며27  황무하고 황폐한 토지를 흡족하게 하여 연한 풀이 돋아나게 하였느냐28  비에게 아비가 있느냐 이슬방울은 누가 낳았느냐29  얼음은 누구의 태에서 났느냐 공중의 서리는 누가 낳았느냐30  물은 돌 같이 굳어지고 깊은 바다의 수면은 얼어붙느니라31  ○네가 묘성을 매어 묶을 수 있으며 삼성의 띠를 풀 수 있겠느냐32  너는 별자리들을 각각 제 때에 이끌어 낼 수 있으며 북두성을 다른 별들에게로 이끌어 갈 수 있겠느냐33  네가 하늘의 궤도를 아느냐 하늘로 하여금 그 법칙을 땅에 베풀게 하겠느냐34  ○네가 목소리를 구름에까지 높여 넘치는 물이 네게 덮이게 하겠느냐35  네가 번개를 보내어 가게 하되 번개가 네게 우리가 여기 있나이다 하게 하겠느냐36  가슴 속의 지혜는 누가 준 것이냐 수탉에게 슬기를 준 자가 누구냐37  누가 지혜로 구름의 수를 세겠느냐 누가 하늘의 물주머니를 기울이겠느냐38  티끌이 덩어리를 이루며 흙덩이가 서로 붙게 하겠느냐39  ○네가 사자를 위하여 먹이를 사냥하겠느냐 젊은 사자의 식욕을 채우겠느냐40  그것들이 굴에 엎드리며 숲에 앉아 숨어 기다리느니라41  까마귀 새끼가 하나님을 향하여 부르짖으며 먹을 것이 없어서 허우적거릴 때에 그것을 위하여 먹이를 마련하는 이가 누구냐
온라인성경찬송
성경 읽기
성경 읽기
온라인 찬송
온라인 찬송
성경 사전
성경 사전
성경 타자
성경 타자
서비스소개
다번역성경찬송
뉴스미션
iptv cabletv
스마트티비
방송참여및광고문의
협력단체
한국방송채널진흥협회  창립기념 세미나 개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