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쉼터, 사랑의 채널 GOODTV 입니다.
유튜브아이콘입니다

추천클립영상

글방단배너
시청안내타이틀입니다
기도원정대
이스라엘 성지순례
콜피아
다번역성경찬송배너
미디어선교천사배너

데일리굿뉴스

'한국인 여행객 반 토막' 충격…日주요신문 1면 톱 장식관련 이미지 입니다.

'한국인 여행객 반 토막' 충격…日주요신문 1면 톱 장식

‘NO 아베의 재팬’ 열기로 인해 우리 국민의 일본 여행 자제 분위기가 지속되면서 일본 내 한국인 여행객이 반 토막 난 상황을 일본 언론들도 심각하게 보도하고 있다.    ▲지난 4일 인천국제공항 탑승수속 카운터가 일본행 항공기 수속 시간임에도 비교적 한산한 모습. (사진출처=연합뉴스) 일본 주요 일간지들이 한국의 여행 불매 운동으로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여행객 수가 반 토막이 났다는 일본 정부 발표를 일제히 1면 머리기사로 다뤘다. 일본 언론들은 한국의 식을 줄 모르는 일본 여행 불매 운동의 결과가 구체적인 수치로 나오자 바짝 긴장하면서 지방 관광지와 관광업계의 피해가 현실화됐다고 우려했다. 먼저 9월 19일자 일본의 주요 일간지 6개 중 요미우리신문, 아사히신문, 마이니치신문, 산케이신문 등 4곳은 지난달 일본을 방문한 한국 관광객이 전년 동기 대비 절반가량 줄었다는 전날 일본정부관광국(JNTO)의 발표를 1면 기사로 다뤘다. 요미우리신문은 "8월 방일 한국인 여행자수가 전년 동기의 거의 절반 줄었다"며 "이 영향으로 전체 외국인 일본 방문자 수는 11개월 만에 전년 대비 감소했다"고 전했다. 요미우리는 또 "단체와 개인 모두 신규 예약이 감소하고 있다"는 다바타 히로시(田端浩) 관광청 장관의 발언을 전하며 한국 여행자의 일본 방문이 앞으로도 저조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신문은 한국뿐 아니라 대만과 홍콩 여행자의 감소도 우려된다며 1~8월 대만에서 일본을 방문한 여행자 수가 전년과 비슷한 수준에 그쳤으며 홍콩 여행자 수는 송환법 반대 시위의 장기화로 2% 줄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특히 대만과 홍콩 모두 '재방문자'의 비율이 80% 이상이라며 "일본 여행이 질리기 시작한 것"이라는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아사히신문 역시 관련 소식을 전하며 "한일 간 대립 완화 징조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일본의 실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심각해지고 있다"고 위기감을 드러냈다. 아사히는 이런 상황이 이어지면 2020년까지 연간 일본 방문 외국인 수를 4,000만 명으로 늘리겠다는 일본 정부의 목표 달성이 어려워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일본 정부의 '연간 외국인 여행자 4,000만 명' 목표와 관련해 도쿄신문은 "목표 달성에 먹구름이 끼기 시작했다"고 표현했으며,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달성이 힘든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악재 속 건국 70주년 맞은 中, '홍콩 자치' 입장 표명할까관련 이미지 입니다.

악재 속 건국 70주년 맞은 中, '홍콩 자치' 입장 표명할까

 ▲중국 베이징 텐안먼 광장을 순찰하는 중국 공안.(사진제공=연합뉴스) 내달 1일 정부수립 70주년 국경절을 맞는 중국이 내우외환에 빠져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당초 대규모 열병식과 군종 퍼레이드 등 거국적 기념식 행사를 예고했으나 국내외적인 악재 속에 잔칫집 분위기가 연출되지 못하고 있다.    올 중국의 국경절 기념행사는 미국과의 무역전쟁에다가 홍콩의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안)' 반대 시위 등의 여파로 사회가 불안한 상황에서 이뤄지는 것이어서 중국 당국이 각별히 신경을 쓰고 있다.   시진핑 지도부는 사상 최대 규모로 베이징 톈안먼(天安門) 광장을 중심으로 치러질 국경절 잔칫상을 차리기에 주력해왔다. 지난 7~8일 광장 일대에서는 역대 최고인 9만여 명이 동원된 대규모 예행연습이 벌어졌다.   행사에 대비해 베이징을 비롯한 전역에서 보안, 경비도 강화했다. 특히 작년부터 미중 무역전쟁이 본격화되고 최근 홍콩의 정치적 혼란까지 장기화하면서 인터넷·사회관계망서비스(SNS)의 통제 강도를 크게 높였다. 한 한국인 교민은 "중국이 가상사설망(VPN)을 통한 인터넷 우회 접속까지 차단하는 등 검열을 한층 강화했다"고 밝혔다.   이렇듯 높아진 통제와 중국 내 분위기를 보면 오히려 중국 지도층의 불안감이 읽힌다는 의견들이 나온다. 중국 정부는 현재 가장 민감한 현안인 홍콩 문제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중국은 추락하는 경제를 살리기 위해 어떻게든 미중 무역협상을 조기에 타결해야 하는 입장이어서 섣불리 홍콩에 본토 무력 투입이라는 초강수 대응을 선택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강경 진압으로 유혈사태가 빚어질 경우 미국이 무역협상 테이블 밖에서 '인권' 문제 등을 가지고 중국을 압박할 수 있기 때문이다.   베이징 외교가에서는 중국 지도부가 국경절 기념행사가 끝날 때까지는 지켜보며 내부 민심 수습에 주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대체로 국경절 행사가 마무리되면 중국 정부가 어떤 식으로든 미·중 무역전쟁이나 홍콩 문제 해결을 위해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중국 문제에 정통한 한 전문가는 "지금 시진핑 지도부는 10월 1일 국경절 열병식 행사를 통해 대내외에 절대 권위를 보여주려고 하고 있어 당분간 홍콩 문제는 자극하지 않으면서 최소화할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국경절이 끝난 뒤 중국 지도부의 대응이 강경으로 선회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현재로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국경절에 중국의 새로운 30년에 관한 테제를 내놓을 것으로 관측된다. '홍콩 민주화운동의 기로'라는 말까지 나오는 가운데 '홍콩 자치'와 관련한 입장표명 여부가 최대 관건으로 꼽힌다. "국경절 행사를 반전기회로 삼겠다"는 복안을 내놓은 중국 정부가 향후 어떤 태세를 보일지 모두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글로벌선교방송단

GOODTV 글로벌선교방송단

선교방송교회 | 방송요원 공개모집

크리스천의 선한 사역을 찾아 GOODTV와 인터넷신문 데일리굿뉴스
주간종합신문 위클리굿뉴스를 통해 세상을 복음의 빛으로 밝힐
GOODTV 방송요원을 초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