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쉼터, 사랑의 채널 GOODTV 입니다.
유튜브아이콘입니다

추천클립영상

다번역성경찬송 다운로드
시청안내타이틀입니다
한맥
이스라엘 성지순례
다번역성경찬송배너
미디어선교천사배너

데일리굿뉴스

안티 크리스천이 하나님을 만나게 된 사연관련 이미지 입니다.

안티 크리스천이 하나님을 만나게 된 사연

다큐멘터리 영화 <제자, 옥한흠>의 김상철 감독이 제작한 또 다른 다큐 <부활: 그 증거>에서 소개된 천정은 집사가 <40일 밤에 뜨는 별>에서 강사로 나와 말기암에서 살려주신 하나님의 은혜에 대해 간증한다.    ▲말기암 판정에서 치유된 상황을 간증하는 천정은 집사. ⓒ데일리굿뉴스 천 집사는 39세 때 말기암 판정을 받았다. 도저히 치유가 불가한 4기 말기암 판정으로 병원에서도 치료를 거부할 정도였지만 한 지인 덕택에 겨우 병원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 그러나 항암주사에 대한 쇼크로 숨조차 제대로 쉴 수 없는 상태를 맞게 된다. 전혀 움직일 수도 숨도 제대로 쉬지 못하는 상황에서 자신조차 몇 초 후에 죽을 것으로 예상했다. 응급처치로 겨우 회복됐지만 항암부작용으로 바깥출입도 제대로 할 수 없었다. 천 집사는 그 이전까지 안티 크리스천으로 살았다고 한다. 기독교인들의 이중적 모습이 그녀에게 기독교인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을 갖게 했다. 하지만 천 집사가 암에 걸린 후 그녀를 도와주고 찾는 사람은 막상 기독교인이었다. 특히 사회생활을 하면서 만난 한 성도는 다른 사람과 달리 너무 착했고 모든 사람들한테서 손해만보던 사람이었다. 그런데 천 집사가 암에 걸렸다고 하자 그 성도는 천 집사를 찾았고 전도하려고 했다. 암의 부작용이 심해지면 심해질수록 당시 천 집사의 마음은 약해져갔다. 힘들게 생을 이어가기보다 차라리 죽었으면 마음이 들기까지 했다. 그 순간 자신도 모르게 하나님을 떠올리게 되고 때마침 평소 천 집사를 도우려 했던 성도의 연락을 받게 됐다. “정은아 기도할게”라는 그 성도의 한 마디에 천 집사는 그에게 기도를 부 탁하고 싶어졌다. 천정은 집사의 간증이 소개되는 <40일 밤에 뜨는 별>은 8월 5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이프패밀리2, 탈동성애·차금법 통과된 해외 피해 사례 다룬다관련 이미지 입니다.

이프패밀리2, 탈동성애·차금법 통과된 해외 피해 사례 다룬다

차별금지법의 모순과 위험성을 여실히 드러낸 단편 영화 이프패밀리가 시즌 2로 돌아왔다. 시즌 2에서는 실제 탈동성애자들의 이야기와 함께 차별금지법 통과 이후 해외에서의 실제 피해 사례를 재연해내며 충격을 주고 있다.     ▲이프패밀리 시즌2 - 영국편(초등학교 퀴어축제)의 한 장면 캡쳐. 탈동성애 경험자 직접 출연, “차금법 제정 막아야” 한 목소리 단편영화 '이프패밀리'가 시즌1에 이어 시즌2를 공개했다. '1919 유관순' 등을 총감독했던 윤학렬 감독이 제작한 '이프패밀리 시즌1'은차별금지법이 통과될 경우 달라질 삶을 충격적으로 재연해내며 영상 조회 수 70만회 이상을 기록하는 등 화제가 됐다. 시즌2에는 드라마 형태로 탈트랜드젠더의 생애를 재연해 화재가 됐다. 탈동성애 경험자인 엄중모 형제와 이효진 전도사, 안다한 소장 등이 직접 출연해 간증을 이어간다. 세 사람의 공통점은 모두 유소년기에 성폭력 또는 성추행을 당한 경험이 있다는 것이다. 이들은 영화에서 동성애에 대한 중독 증상, 에이즈 감염, 우울증 등으로 어려움을 겪던 중 주위의 도움으로 동성애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고 고백한다.  탈동성애 경험자인 엄중모 씨(32)는 "동성애는 결코 선천적인 것이 아니다"라며 "비슷한 상처가 있거나 잘못된 성 가치관으로 고통스럽고, 힘든 상황 속에 놓여있다면 용기내서 도움의 손길을 요청하라"고 권면한다.  또 이들은 동성애로 인한 더이상의 피해를 막기 위해서라도 차별금지법이 제정되선 안된다고 입을 모았다. 탈트렌스젠더 경험자인 안다한 씨(35)는 "차별금지법이 통과되면 저처럼 탈동성애를 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을 줄 수 없게 된다"며 "차별 금지법이 반드시 막아지고 다음세대에 올바른 것들을 전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차금법 이후 해외 실제 피해사례 재연 시즌2에서는 미국과 영국에서 차별금지법이 통과된 후 세간의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실제 사건들도 재연됐다.  초등학교에서 퀴어 축제가 열리고, 이에 반발하는 학생이 학교 창고에 갇힌 사건, 또 자신을 여성이라고 인식하는 남성 트랜스젠더가 여성 격투기 경기에 참가해 상대 선수의 두개골을 골절시킨 사건 등 영국과 미국에서 차별금지법이 통과된 후 발생한 실제 피해 사례들을 담아냈다.  트랜스젠더 격투기 선수 팔론 폭스에게 두개골 골절 피해를 입은 타미카 브렌츠 선수는 "난 많은 여자들과 싸웠고 내 평상 그렇게 압도당한 적이 없었다"며 "그녀가 남자로 태어났기 때문인지 아닌지에 대해 대답할 수 없다"고 호소했다. 이밖에도 미국의 육상 경기, 뉴질랜드의 역도에서도 트랜스젠더(여성 성전환) 선수들이 출전해 여성선수들이 역차별 당했던 사례들도 소개됐다.  이프패밀리 시즌 2 시청자들은 젠더 이데올로기에 의해서 공교육이 무너지고, 역으로 차별과 피해를 당하는 해외의 모습을 통해, "우리나라에서도 비슷한 일들이 현실화할 수 있다는 위기감을 느끼게 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프패밀리 윤학렬 감독은 "만화, 드라마 등 문화 현상으로 청소년들이 동성애 관련 콘텐츠들에 무방비 노출되어있는 현실"이라며 "영국과 유럽, 미국 사회가 젠더 이데올로기에 의해 공교육이 무너지고 다음세대를 지키지 못했는데, 우리 나라에서 이런 일이 일어나는 것 만큼은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차별금지법, 평등법, 건강가정기본법은 이름만 보면 그럴듯해 보이지만, 그것에 호도되거나 미혹되어서는 안된다"며 "실제 사례를 바탕으로 한 시즌2 영상들을 통해 차금법 통과 후의 현실이 제대로 알려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프패밀리 시즌2는 9월 첫째주까지 매주 화요일 저녁 7시 유튜브 채널 마하나임TV선교회 에서 차례대로 공개된다.   

글로벌선교방송단

GOODTV 글로벌선교방송단

선교방송교회 | 방송요원 공개모집

크리스천의 선한 사역을 찾아 GOODTV와 인터넷신문 데일리굿뉴스
주간종합신문 위클리굿뉴스를 통해 세상을 복음의 빛으로 밝힐
GOODTV 방송요원을 초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