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창을 다시 열지 않음
페이스북
트위터
유튜브
월드비전
사이드배너1
GOODTV와 함께 미디어 선교사가 되어주세요. GOODTV는 세상의 모든 미디어 사역을 찾아 어둠을 밝히고 세상에 희망을 전합니다!
  • 네이버카페
  • 문화예술단
  • good카드 자세히보기
  • 디라이브
  • 데일리굿뉴스
  • USI신학교
  • USI신학교
설교방송설교방송1설교방송2설교방송3
뉴스
커지는 명성교회 세습 반대 목소리…7개 신대원 서명

명성교회 세습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예장 통합 소속 전국 7개 신학대학원 학생들이총회를 직접 방문해 명성교회에 대한 공정한 치리를 요청했다. 장신대 등 7개 신대원 학생들 총회 방문 전국신학대학원연합회에는 장로회신학대학교·서울장신대학교·대전신학대학교·영남신학대학교·부산장신대학교·한일장신대학교·호남신학대학교의 신학대학원학우회가 참여하고 있다. 11일, 회장을 중심으로 전국 7개 신학대학원 학생 8명은 부산과 광주 등지에서 이른 아침부터 출발해 서울 종로에 모였다. 오후 2시경 변창배 사무총장과 잠시 인사를 나눈 후 각 캠퍼스의일치된 입장이 담긴 성명서와 1462명의 서명이 담긴 서류를 전달했다. 변창배 사무총장은 "총회 절차에 따라 진행하겠다"고 짧게 답했다. 학생들은 성명서를 통해 △총회장의 확실한 성명서 발표 △총회 재판국의 신속하고 공정한 판결을 요구했다. 학생들은 "지금이 총회가 나서야 할 때"라며 "총회는 이번 명성교회의 세습이 법적 무효이며, 명성교회는 총회법을 어겼다는 명백한 사실을 성명서를 통해 발표하라"고 밝혔다. 또한 "우리는, 총회 재판국이 이 사태를 막아낼 마지막 보루라고 생각한다"면서 "신속하고 공정한 판결을 통해 명성교회의 독주를 멈춰 세워 달라"고 강조했다. 7개 신대원 학생들은 명성교회 세습 소식을 접한 후 기도회를 개최하는 등 세습 반대 목소리를 지속적으로 내오다가, 전국적으로 의견을 모아 총회를 직접 방문하게 됐다고 밝혔다. ▲11일 같은날 기독교사회선교연대회의 진광수 목사도 예장통합 사무총장실을 방문해 서명서를 전달했다.ⓒ데일리굿뉴스 기사련도 방문해 성명서 전달 "세습 중단해야" 한편 같은날 기독교사회선교연대회의(대표 진광수 목사, 이하 기사련)도 예장통합 사무총장실을 찾아 명성교회 세습 철회 요구를 담은 성명서를 전달했다. 진광수 목사는 변 사무총장에게 "명성교회 세습 문제는 한 교단의 문제를 넘어 한국교회와 사회 전체의 관심사건으로 비화됐다"면서 "마음을 돌이켜 하나님께 돌아오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으로 김삼환, 김하나 목사와 명성교회, 예장통합 교단의 결단을 요청하고자 찾아왔다"고 밝혔다. 기사련은 △총회가 헌법에 따라 신속하고 공정한 재판으로 신뢰를 회복 할 것 △명성교회는 교회 사유화 시도를 중단 할 것 △한국교회는 건강성 회복 운동 시작 할 것 등을 주문했다.

NCCK 이홍정 총무…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이홍정 신임 총무가 취임식을 통해 격변의 시대에 한반도의 평화와 화해, 한국교회의 일치와 연합을 위한 사역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반도와 세계 평화 위한 평화연대 구축하겠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이홍정 목사, 이하 NCCK)가 11일 서울 종로구 연동교회(담임 이성희 목사)에서 '이홍정 총무 취임 감사예배'를 진행했다. 이날 감사예배에는 WCC 장상 공동의장, 예장통합 총회 총회장 최기학 목사, 기감 총회 전명구 감독회장, 기장 총회 증경총회장 전병근 목사, 문화체육부 안기석 종무관 등 200여 명이 참석해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중책을 맡게 된 이홍정 총무에게 축하와 격려의 말을 잊지 않았다. 이홍정 총무는 취임사에서 NCCK가 한국교회의 일치와 갱신, 변혁을 위한 십자가와 공동체의 치유와 화해, 평화통일을 위한 십자가라는 두 개의 십자가를 지고가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먼저 이 총무는 "1924년 창립 이후 100여 년의 세월에 대한 성찰과 새로운 100년에 대한 전망을 토대로 한국교회와 사회를 갱신하고 변혁하는 일에 힘쓸 것"이라며 "다양한 회원 교단과 기관, 여성과 남성, 평신도와 성직자, 서로 다른 세대들, 전국과 지역들이 포괄적인 하나님의 백성공동체로 성숙해 가도록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그는 "지역교회들과의 유기적 상관성을 조직적으로 강화하고 지역 에큐메니즘을 활성화하는 일에 헌신하겠다"며 "1천 개의 토대교회와 1만 명의 평생회원을 세워 풀뿌리 에큐메니즘을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무는 "한반도 주변 강대국들이 군비경쟁을 추구하고 있다"며 "한반도 민족공동체를 치유와 화해, 평화통일의 길로 인도하기 위한 노력으로 평화연대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한반도와 세계평화를 위한 종교 간 대화와, 상생적 공존과 평화, 종교의 사회적 순기능을 강화할 것"이라며 "지역교회들을 중심으로 '화해교회운동'을 전개함으로써 한국교회가 교회간·종교간·빈부간·세대간·남남간·남북간의 화해를 이루는 화해선교를 독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설교를 맡은 최기학 목사(예장통합 총회장)은 이홍정 총무에게 흔들리는 국내외 정세에서도 굳건한 믿음를 갖고 평화의 일꾼으로 최선을 다할 것을 주문했다. 최 목사는 "한반도에 전쟁 위기가 증가하고 있고, 주변 강대국들이 이를 기회 삼아 세력 다툼을 하고 있다"며 "그 어느 때보다 기도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국교회가 한반도 위기 속에서도 다양한 NGO활동, 활발한 남북교류, 인권운동으로 큰 역할을 감당하고 있다"며 "평화를 위해 부름 받은 일꾼으로서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힘쓰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참된 평화는 정의에 기반을 두고 있다"며 "이 총무가 이주노동자, 미취업자, 힘없는 이웃 등 사회적 약자를 돌보고 한국교회의 연합과 일치에 앞장서는 사명을 잘 감당하리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참석자들은 향후 4년간의 임기 동안 사람이 아닌 하나님의 눈치만 보며 성령의 인도에 따라 한국교회의 영적 각성과 일치, 한반도 평화를 위한 사역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목회정보
온라인성경찬송
성경 읽기
성경 읽기
온라인 찬송
온라인 찬송
성경 사전
성경 사전
성경 타자
성경 타자
서비스소개
다번역성경찬송
뉴스미션
iptv cabletv
스마트티비
방송참여및광고문의
협력단체
한국방송채널진흥협회  창립기념 세미나 개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