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쉼터, 사랑의 채널 GOODTV 입니다.
유튜브아이콘입니다

추천클립영상

다번역성경찬송 다운로드
시청안내타이틀입니다
한맥
이스라엘 성지순례
다번역성경찬송배너
미디어선교천사배너

데일리굿뉴스

추석 연휴, 가족과 영화 한 편 어때요?관련 이미지 입니다.

추석 연휴, 가족과 영화 한 편 어때요?

기독교 정신이 담긴 따뜻한 영화들로 추선 연휴 가족과 특별한 시간을 보내보는 건 어떨까. 연휴 기간 중 가족과 함께 보면 좋을 만한 영화를 모아봤다.    ▲루터(2003) 신앙 성찰로 뜻깊게 보내고 싶다면? <루터>   영화 '루터'는 16세기 돈으로 면죄부를 사고파는 것이 성행했던 교회의 민낯을 고발하고, 종교개혁의 불씨를 당긴 루터의 일대기를 다룬다.   루터는 물질화되고 타락한 교회 실상을 마주하며 신앙의 길을 바로잡기 위해 '95개조 반박문'을 게시한다. 영화는 루터 개인의 신앙적 고민과 결단, 그리고 성장에 초점을 맞춰 감동적인 메시지를 전한다.   루터의 삶을 통해 우리는 행동하고 실천하는 신앙인의 자세가 무엇인지를 되돌아 볼 수 있다.   16세기 암울한 중세 시대와 역사 속 실존 인물들에 대한 철저한 고증을 바탕으로 입체적이고 사실적인 묘사가 더해져 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민중의 현실을 외면한 당시 기독교를 향해 경종을 울렸던 루터. 개혁의 초심을 잃고 방황하고 있는 우리에게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영화 '루터'는 오는 22일 오전 10시 GOODTV에서 방영된다.     ▲기적(2021) 꿈에 대한 성장 드라마 <기적>   제목부터 감성 충만한 '기적'은 오갈 수 있는 길이 기찻길밖에 없어 위험천만하게 철로를 걸어 다녀야 하는 작은 마을에 간이역을 만드는 게 꿈인 천재 소년 준경(박정민)을 따라간다.   영화는 마을 사람들이 직접 지어 우리나라 최초의 민자역사가 된 경북 봉황의 양원역을 모티브로 삼았다.   수학과 물리에 천재적인 능력을 보이는 준경이 더 큰 세상으로 나가길 거부하고 작은 마을에 남아 간이역에 매달릴 수밖에 없었던 가족사와 첫사랑의 이야기를 눈물과 웃음으로 엮어냈다.   배우 박정민과 소녀시대 출신 임윤아가 보여주는 첫사랑의 풋풋함에 미소 짓다가도 숨겨져 있던 준경의 가슴 먹먹한 가족사에 눈물을 흘리게 된다.   안부를 전하기 위해 목소리를 녹음한 카세트테이프를 비롯해 학교 앞 오락기, 손편지를 부치는 우체통 등 80년대 감성을 담아낸 소품과 시골의 아름다운 풍광은 영화에 따뜻한 온기를 더한다.   이제는 사라진 양원역처럼 한때 소란스러웠지만, 잊혀진 것들에 대한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정취가 있다. 웃음, 눈물, 감동 3박자가 잘 들어맞는 작품임은 분명하다.     ▲우리집(2019) 아이들 눈으로 바라본 우리네 가족 이야기 <우리집>   나와 너, 가족을 지키고 싶은 동네 삼총사의 우정과 용기를 그린 작품이다. 모두가 가슴에 품고 있을 '가족'의 이야기를 아름다운 색채와 담백한 시선으로 담아냈다.   영화는 허구한 날 싸우기만 하는 부모님이 고민인 '하나'와 잦은 이사 때문에 힘든 유미-유진 자매가 '집'을 지키기 위해 분투하는 모험을 그린다.   아이들의 시선에서 가족 문제를 바라보며 자연스레 가족과 집에 대한 의미를 곱씹게 한다.   윤가은 감독 특유의 섬세하고 따뜻한 연출이 유독 돋보이는 작품이다. 윤 감독은 2016년 데뷔작 '우리들'로 베를린국제영화제를 비롯해 전 세계 30개 영화제를 휩쓸었다.   영화를 좇다보면 감독이 생각하는 '좋은 우리 집'에 대한 생각을 엿볼 수 있다. 윤 감독은 "가족끼리 화목하고 다툼 없는 집이 좋은 집이라는 생각은 잘 안 든다"며 "모든 이야기를 솔직하게 할 수 있어야 된다고 생각한다. 서로 알아주고 이해해주고 이야기를 해나갈 수 있는 집, 가장 이상적인 집의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추석 연휴, 한적한 순례길 따라 ‘신앙 재충전’관련 이미지 입니다.

추석 연휴, 한적한 순례길 따라 ‘신앙 재충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코로나19 속 추석 연휴를 맞게 됐다. 인파가 몰리는 유명 관광지 대신 가족과 한적하게 신앙 재충전하기 좋은 전남 신안의 순례길을 소개한다.    ▲전남 신안 대기점도의 '건강의 집, 베드로'(사진출처=신안군) 전남 신안군에 위치한 '12사도 순례길'은 대기점도, 소기점도, 소악도, 진섬, 딴섬 등 다섯 개의 작은 섬이 밀물과 썰물에 따라 잠기는 노둣길로 연결되어 있다. 이 섬들은 하루에 두번 물이 빠지는데 썰물 때만 모세의 기적처럼 노두길이 드러난다. 12사도 이름을 딴 예배당이 섬마다 마련돼 있어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길에 빗대어 '섬티아고'라 불린다. 국내외 미술가들이 설계한 이 예배당들에서는 명상이나 기도를 할 수 있고, 잠시 묵상하며 휴식을 취할 수 있다. 12사도 순례길은 민중신학운동가로 유명한 서남동 목사의 고향답게 개신교 신자가 많은 신안의 지역 특성에서 유래됐다. 12개의 작품 제목은 예수의 열두 제자 이름에서 따왔다. 건강의 집 베드로, 생각하는 집 안드레아, 그리움의 집 야고보, 생명평화의 집 요한 등 12사도 예배당이 마련돼 있다. 12곳을 다 돌면 어른 걸음으로 3시간 이상 걸리는 코스다. 대기점도 선착장에 내리면 블루와 화이트 컬러의 아름다운 예배당 '건강의 집, 베드로'를 만날 수 있다. 작품 '건강의 집, 베드로'는 미술가 김윤환이 디자인했다. 건강한 심신으로 순례를 시작하길 바라는 마음을 담고 있다. 키가 작은 종탑에서 몸을 숙여 겸손한 마음으로 종을 치면 된다. 멀리서도 보이는 불빛으로 등대의 역할까지 수행한다. 대기점도 남촌마을 팔각정 아래에는 '생명 평화의 집, 요한'이 있다. 이 예배당은 원통형으로 쌓아올린 벽돌집으로 하얀 원형의 외곽에 지붕과 창의 스텐드그라스가 눈길을 끈다. 천정을 통해 빛이 쏟아지는 것이 특징이다. 생명과 평화, 탄생과 죽음 같은 인간의 삶을 응축한 작품으로 의자와 바닥 중앙에는 '생명, 평화, 탄생'을 상징하는 문양이 새겨져 있다. 노둣길 입구의 '행복의 집, 필립' 작품은 장미셸 후비오, 파코 슈발, 브루노 프루네 등 프랑스 미술가들이 함께 만들었다. 프랑스 남부 툴루즈 지역 출신인 이들 미술가는 고향의 붉은 벽돌과 섬에서 채취한 자갈을 이용했다. 신안의 삶이 담긴 돌절구는 둥근 창문이 되었고, 메타세쿼이아 나무를 물고기 비늘 모양으로 잘라 지붕을 얹었다. 이곳에서 바라보는 바다와 갯벌은 계절과 시간에 따라 시시각각 변화한다. 소기점도 호수위에 지어진 '감사의 집, 바르톨로메오' 역시 프랑스 미술가들의 작품이다. 스테인리스강 구조물과 투명 홀로그램 필름으로 마감한 유리로 만들어져 무지개 빛을 내뿜는다. 작품 안에는 방문객이 누워 하늘을 바라볼 수 있도록 마루를 설치했다.    

글로벌선교방송단

GOODTV 글로벌선교방송단

선교방송교회 | 방송요원 공개모집

크리스천의 선한 사역을 찾아 GOODTV와 인터넷신문 데일리굿뉴스
주간종합신문 위클리굿뉴스를 통해 세상을 복음의 빛으로 밝힐
GOODTV 방송요원을 초빙합니다.